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아니스트 박효은 에피날 국제 콩쿠르 2위

26회 에피날 국제 콩쿠르 2위 피아니스트 박효은 [사진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26회 에피날 국제 콩쿠르 2위 피아니스트 박효은 [사진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피아니스트 박효은(22)이 2일(현지시간) 프랑스 에피날에서 막을 내린 26회 에피날 국제 콩쿠르에서 2위에 올랐다. 상금 2000유로(약 239만원)과 연주기회를 부상으로 받는다.

2일 막내린 26회 에피날 국제 콩쿠르
서울대 음대 재학생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금호영재 출신


에피날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1970년 첫 개최됐고 83년부터 2년마다 열린다. 이번 대회에서는 러시아의 비탈리 스타리코프(22)가 1위, 영국의 도미닉 데가비노(22)가 3위를 수상했다. 그동안 이 콩쿠르에서 입상한 한국 피아니스트는 최희연(1993, 3위), 김성훈(2003, 1위), 한상일(2005, 1위 없는 2위), 임호열(2007, 1위), 이효주(2007, 공동 2위), 김다솔(2011, 1위)이 있다.

박효은은 예원학교, 서울예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음대에 재학 중이며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에서 선발하는 금호영재 출신으로 2014년 금호영아티스트 콘서트를 통해 데뷔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