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부산은 YS의 도시…난 YS 권유로 입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5일 부산을 찾은 가운데 "부산은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도시"라며 "저는 YS의 권유로 이 당에 들어왔고, 그게 22년 전"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선대위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선대위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홍 후보는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경남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겸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일시적으로 얼치기 좌파에게 가 있는 우파의 마음이 자유한국당으로 돌아오게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도 없고 더 이상 바닥으로 내려갈 곳도 없다. 시간이 없다고 한탄할 것도 없다"며 "시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결집하는 속도가 그만큼 빠르면 된다"고 밝혔다.
 
이날도 홍 후보는 "저는 계파가 없다. 여야를 통틀어서 계파 없이 대통령 후보가 된 사람은 홍준표가 유일하다"며 '반 계파'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또 "그렇기 때문에 저는 집권하더라도 당원 전부에게 부채가 있지 어느 특정한 사람에게 부채를 안고 집권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계파 대통령이 아닌 국민 대통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마찬가지로 발대식에 참석한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좌파정권이 들어설지 모른다는 위험에 처해있다"며 "홍 후보는 종북 좌파 세력과 싸워나갈 것"이라고 홍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또 "부산·경남은 자유한국당의 어머니와 같은 곳"이라며 "해양도시를 같이 이룰 정당은 자유한국당뿐"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