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김종인 출마...대선판 변수 될까?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5일 대권 도전 출사표를 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정파와 인물을 아우르는 최고 조정자로서 나라를 안정시키고 국민을 편안하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위기돌파 통합정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참석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는 이날 "'위기돌파 통합정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참석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가 일반 참가자의 질문에 답변하며 시계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가 일반 참가자의 질문에 답변하며 시계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가 출마선언을 마친 뒤 연단에서 내려오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가 출마선언을 마친 뒤 연단에서 내려오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제3지대 등을 통한 '위기돌파 통합정부'를 내세우며 '비문 연대' 의지를 내비쳤다.


김 전 대표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위기 상황을 수습할 대통령을 뽑는데 지난 세월이 모두 적폐라면서 과거를 파헤치자는 후보가 스스로 대세라고 주장한다"며 "이번 대선은 힘을 합쳐보겠다는 유능과 혼자 하겠다는 무능의 대결"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대통령 선거에 정당 추천 없이 출마해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 당분간 독자 행보를 암시했다.
 
김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부인 김미경 이화여대 교수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부인 김미경 이화여대 교수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김 전 대표는 지난달 3일 "할 일이 없어서 탈당하는 것이고 특별한 사유는 없다"면서 "당이라는 것은 일하기 위해 필요한 것인데, 아무 할 일도 없으면서 괜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자체가 옳지 않은 것"이라며 돌연 의원직을 내던지고 여의도를 떠났다. 


사진·글=오종택 기자(oh.jongta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