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서울구치소 여성 수감 시설 넓지 않아...최순실 이감 곧 결정"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JTBC]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JTBC]

  
 검찰이 오는 6일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두 번째 출장조사를 진행하는 이유에 대해 "박 전 대통령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사정상 두 번째 조사를 6일에 진행한다'는 발언에 대해 "특별한 사정은 아니고 건강 사정이 아닌가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4일 첫번째 조사 이후 이틀 연속으로 조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박 전 대통령측 요청으로 하루 거른 6일에 진행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아침부터 조사를 받으면 굉장히 피곤하다. 에너지 소모가 많기 때문"이라며 "추측이지만 그런 차원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일정 연기를 요청한것) 아닌가 싶다"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향후 출장조사 일정에 대해서는 "단언하기 어렵다. 진도 나가봐야 알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이감에 대해 검찰은 "이감 요청은 한 상태"라며 "내일이나 모레쯤 이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에 신청을 하면 승인절차를 거쳐 이감이 결정되는 데 빠르면 당일에도 결정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은 "서울 구치소 여사동(女舍棟·여성 수감 건물)이 넓지가 않다. 구치소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동선을) 관리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는 모양"이라며 "철저히 관리하고 있지만, 구치소에서 이감을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