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 환자 진료 나선 'AI 의사' 왓슨…건양대병원, 국내 3번째로 AI 의사 도입

환자의 진료 데이터를 학습해 최적의 치료법을 제시하는 인공지능(AI) 의사 '왓슨'이 5일 건양대병원에서 첫 진료에 나섰다. 왓슨은 IBM이 개발한 인공지능으로, 건양대병원은 가천대 길병원, 부산대병원에 이어 국내 세 번째로 왓슨을 도입했다.
 
5일 왓슨이 첫 진료를 시작한 건양대병원. [사진 SK주식회사C&C]

5일 왓슨이 첫 진료를 시작한 건양대병원. [사진 SK주식회사C&C]

이날 왓슨의 첫 진료 환자는 유방암 3기 진단을 받고 최근 일부 제거술을 받은 A씨였다. 왓슨은 300여종의 의학저널과 문헌,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임상사례 등을 종합해 A씨에게 가장 적합한 항암치료제를 제시했다. 왓슨의 선택은 앞서 이 병원 유방암팀이 제시한 치료제와 일치했다.
 
건양대병원은 앞으로 왓슨을 진료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담당의사가 암 환자의 정보와 검사결과, 의료기록 등을 입력하면 왓슨이 최적의 치료법을 찾는 방식으로 진료 과정에 활용되는 것이다. 
 
윤대성 건양대병원 암센터 교수는 "왓슨 시스템의 가장 큰 장점은 최신 의학 지식을 끊임없이 학습하고 업그레이드한다는 것"이라며 "최신 의료정보와 문헌을 의사가 모두 파악할 수 없는 현 상황에서 새로운 데이터를 계속 업데이트하는 왓슨이 의료진의 효율적 결정을 돕는 조력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