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민에 문재인 지지 이유 캐묻자…‘숟가락’ 사건 언급


2016년 1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박주민 의원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 의원은 17번째 외부 인재로 영입돼 전략 공천을 받았다. [중앙포토]

2016년 1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박주민 의원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 의원은 17번째 외부 인재로 영입돼 전략 공천을 받았다. [중앙포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선 후보를 지지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박 의원은 지난달 16일 문재인 캠프에 합류했다.

 5일 위키트리와 인터뷰에서 2016년 4월 이뤄진 총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은평구에 지지 유세를 왔던 일을 회상했다. 박 의원은 “저랑 같이 노인복지센터를 돌았는데, 점심 때였는데 숟가락이 놓여져 있었어요. 옷자락에 쓸려서 노인분 숟가락이 떨어진 거예요. 그걸 주워서 죄송하다고 사과를 하고 수행하시는 분에게 새 수저를 가져다 달라고 얘기를 했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이제 끝났으니까 딴 데도 가시죠’라고 했더니 저한테 화를 내시는 거예요. 진짜 화를 내시는 거예요. ‘왜 그러시나요’ 그랬더니 ‘아직 숟가락이 안 왔다는 거예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확인해서 숟가락을 받아서 그걸 놓고서 아까 그분한테 다시 죄송하다고 하고 가시더라고요. 그때 이미 제가 이야…”라고 말을 더듬었다.

 박 의원은 해당 인터뷰에서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로부터 (대선 캠프 영입) 전화를 두 세통씩 받았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