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속사와 갈등 때문에 호텔로 피신했던 남자 아이돌

'하이라이트' 손동운 

'하이라이트' 손동운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전 소속사와 마찰을 겪었던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4일 서울 광화문 근교에서 열린 O tvN '주말엔 숲으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손동운은 "그간 활동하면서 가장 심각한 일탈은 전 회사에서 활동할 때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회사와 아티스트 간 '밀당'이 있었을 때 정말 심각한 일탈을 하려 했다면 음악방송 스케줄을 안 간다거나 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감당이 안 될 것 같아서 사내 사진 촬영 스케줄을 펑크낸 적 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과 밤에 숙소에서 나와 화곡동의 한 호텔에 가서 하루 동안 연락을 피했던 경험이 있다. 그게 '비스트'의 가장 큰 일탈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동운이 속한 그룹 '하이라이트'는 지난해 전 소속사와 계약 만료 이후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들은 개인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를 만들어 제2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