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금융업계 임직원의 절반 넘는데, 고위직은 넷 중 한 명 뿐

세계 주요 금융회사에서 일하는 임직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이지만 고위급 임원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씨티·JP모건·BOA메릴린치·웰스파고 등 세계에서 규모가 큰 상위 50개 은행·보험회사·자산운용사 등에서 제공받은 2016년 인사 데이터를 집계해 5일 보도했다.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가의 상징인 황소에 맞선 담대한 모습의 소녀 동상.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가의 상징인 황소에 맞선 담대한 모습의 소녀 동상.

 

세계 톱 50위권 금융회사 직원 성비 분석

여성 임직원은 전체 임직원의 51%로 나타났으며, 주니어급에서는 58%로 여성 비중이 더 높았다. 임원급 고위직의 25.5%를 여성이 차지했는데, 2014년의 여성 비율 23.7%에서 변화가 크지 않았다. 중간급에서는 여성이 39%로 나타나, 2년 전과 같은 수준이었다. 
대륙별 통계는 25개 은행들만 공개했는데, 아시아 지역에서는 고위직 여성 임원이 6.9%에 불과해 지역별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신문은 수년간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출산 및 육아휴직, 보육지원, 네트워킹, 유연근무제 등 양성평등 정책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고위직 여성 증가 속도가 더딘 데 대해 금융업계 여성들이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리천정이 여전한 이유로는 여성에 대한 그릇된 편견, 금융업에 대한 낮은 선호도 등 사회·문화적 요인을 주로 꼽았다. 승진 기회 자체에 있어서 차별이 존재하고, 트레이딩·영업 등 금융 핵심 업무를 희망하는 여성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업무 강도가 가정과 양립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대내외적 편견 등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크레디 스위스의 노린 도일 부의장은 "무능한 여성이 무능한 남성과 똑같은 기회를 얻게 될 때 여성이 남성과 평등하게 대우받는다고 인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이체방크에서 테크놀로지 자본시장팀을 이끌고 있는 크리스틴 디클라크 팀장은 "금융업계 여성들은 고위직으로 올라가면서 일과 가정을 병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해 다른 업종으로 이직하는 경향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