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끝장을 보자” 안철수, 문재인에 서류 없는 미국식 양자토론 제안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양자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급상승 중인 안 후보가 1위 문 후보와의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두 유력 후보의 일대일 토론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안 후보는 5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 스스로가 이번에는 대선후보 검증이 중요하니까 끝장토론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면서 “국민이 짧은 30여 일간 누가 제대로 준비된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안 후보는 “저와 문 후보 중 누구에 의한 정권교체가 나을까가 이번 대선의 구도”라면서 “누가 돼도 여소여대인 만큼 누가 더 협치를 잘 할 수 있는가를 국민이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계파에 매몰되면 협치가 힘들다”고 말해 문 후보 계파가 아닌 더불어민주당의 안희정 충남지사 지지자를 끌어들일 것임을 예고했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광을) 상속받는 사람이 아니라 (자신처럼) 자수성가한 사람이 성공하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말해 문 후보와의 대립각을 세웠다.
 
4면 115자 국회 문재인 안철수

4면 115자 국회 문재인 안철수

 
안 후보는 또 “양자 끝장토론도 꼭 필요하고 다자토론도 필요하다”면서 “요청이 들어오는 모든 곳에 가능한 한 토론이 진행돼야 한다”고 말해 토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준비된 서류 없이 미국처럼 자유롭게 끝장토론을 하면 실제로 가진 생각이 어떤지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결선투표가 무산된 데 대해서도 아쉬움을 피력했다. 안 후보는 “다자구도에서도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면 50% 이상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나와 국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된다”며 “강력히 주장했지만 민주당 반대로 못했다”고 밝혀 양자토론이 이런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