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플란트 부작용 주의”…부작용 중 ‘교합 이상’ 가장 많아

잇몸병에 무너지는 임플란트 [중앙포토]

잇몸병에 무너지는 임플란트 [중앙포토]


 
임플란트 시술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부작용 관련 분쟁도 이어지고 있다.  

 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4~2016년 임플란트 시술 관련 피해구제 사건 96건 중 부작용 발생이 88건(91.7%)을 차지했다. 부작용 88건 중에는 보철물이 제대로 맞물리지 않는 교합 이상(23.9%, 21건)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임플란트를 고정해주는 고정체가 탈락·제거된 경우(21.6%, 19건), 신경 손상(15.9%, 14건), 임플란트 주위 염증(11.4%, 10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건수를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34.4%(33건)로 가장 많다. 70대(17.7%, 17건), 80대(2.1%, 2건)까지 포함하면 60대 이상이 절반 이상(54.2%)이다. 부작용이 발생해 임플란트 시술을 끝내지 못하고 중간에 중단된 경우가 88건 중 39.8%(35건)으로 나타났다. 시술을 끝낸 경우에도 3개월 이내에 부작용이 생긴 경우가 20건이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