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경선동원 개입 있었다면 출당 등 모든 조치"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 광주지역 경선에서 조직동원 혐의로 당원 2명을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박지원 대표가 5일 "만약 우리가 개입된게 있다면 출당조치든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밝혔다. "선거를 치르다 보면 그런 일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것을 과거"라며 엄정 조치할 것을 다짐했다.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안 후보가 박지원 대표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왼쪽은 주승용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안 후보가 박지원 대표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왼쪽은 주승용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전남도선관위는 3일, 지난 3월 광주에서 실시된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투표소까지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당 관계자 A씨와 경선 선거인 모집·인솔책 B씨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운전자 17명과 경선 선거인을 모집해 렌터카 17대를 이용해 선거인 130여명에게 투표 당시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운전자에게 1인당 8만원의 수당과 1대당 5만원의 차량 임차료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혐의도 받고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은 4일 성명을 내고 "정권교체와 적폐 청산의 요구가 그 어느 곳 보다 높은 호남에서 선거인단 동원 의혹이 발생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불법 동원선거 또한 청산해야 할 적폐임을 깨닫기 바란다. 국민의당에 한 점 의혹없는 해명과 관련자 공개, 정중한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