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을 리얼리티 쇼로" NYT 칼럼니스트의 디지털 사용기

 뉴욕타임스의 IT칼럼니스트는 어떤 테크놀로지를 사용할까. 지난 4월 3일자 NYT는 자사 IT칼럼니스트 파하드 만주가 자문자답 형식으로 풀어낸 기사를 '집을 리얼리티 쇼로 바꾸다'라는 제목으로 소개했다.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Farhad Manjoo의 트위터 프로필.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Farhad Manjoo의 트위터 프로필.


아이들 일상 기록하려 카메라 여러 대 설치
실시간 녹화 영상 클라우드에 자동 저장


-일 할 때 쓰는 장비와 어플은.
 사용 장비는 5K 아이맥 데스크톱과 아이폰 7이다. 아이폰 7 역시 주로 컴퓨터처럼 쓴다.
전화할 땐 ‘스카이프+Call Recorder’(www.ecamm.com/mac/callrecorder)를 쓴다. 통화내역을 관리하고 녹음하기에 가장 좋은 조합이다.
 
화상 통화로 인터뷰를 할 때는 DropVox(www.irradiatedsoftware.com/help/dropvox)를 즐겨 쓴다. 통화 내용을 녹음한 뒤 클라우드 메모리인 드롭박스(Dropbox)에 자동 저장해주는 어플이다.  
 
마지막으로 노트 어플은 Workflowy(workflowy.com)를 애용한다. 온라인에서 기사의 초벌을 잡을 때 이 보다 완벽한 어플은 없다.
 
-탄생 50년이 지난 e-메일의 결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는 칼럼을 쓴 적이 있는데. 그렇다면 대안은.
구글 인박스 앱을 쓴다. 자동으로 메일을 분류해주기 때문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e-메일 때문에 어마어마한 잡일을 해야 하는 건 사실이다. 모바일 메시징 서비스인 슬랙(Slack), 트위터 DM(다이렉트 메시지), 시그널(Signal) 등의 앱으로 갈아타고 있다. (e-메일을 쓰느니) 차라리 전화를 하는 편이다.
 
-요즘 당신을 사로잡은 새로운 기기는. 그걸 가족과 어떻게 사용하는지.
6살 4살 두 아이가 있는데, 그들의 어린 시절이 사라져가는 게 슬펐다. 그래서 나랑 아내는 사진과 영상을 엄청나게 찍기로 했다. 지난 여름부터 거실과 주방에 카메라를 여러 대 설치했다. 다시 말하면, 나는 매일 집안에서 리얼리티 쇼를 찍고 있다.
 
짐 캐리 주연의 영화 '트루먼쇼'의 한 장면. 주인공 트루먼의 일상이 자신도 모르게 생중계되고 있었다는 설정이다.

짐 캐리 주연의 영화 '트루먼쇼'의 한 장면. 주인공 트루먼의 일상이 자신도 모르게 생중계되고 있었다는 설정이다.

 
카메라는 움직임이 있으면 감지해서 자동으로 녹화하고, 그걸 클라우드 서버로 옮겨준다. 모든 영상 클립은 며칠간 저장됐다가 우리가 장기간 저장할 클립으로 지정하지 않으면 자동 삭제된다.
 
물론 손님이 올 땐 카메라를 끈다. 그리고 서로를 감시하는 용도로 쓰지 않는다. 해킹 위험이 있어서 카메라 기종이 뭔지는 공개할 수 없다. 아무튼 아름다운, 이상한, 놀라운, 매력적인 순간을 잡아내는 데엔 이만한 방법이 없다. 아이들이 뭔가 기록할 만한 말을 하거나 무언가를 처음 해냈을 때, 나는 노트를 만들고 시간과 날짜를 기록한 뒤 해당하는 영상 클립을 다운로드해 첨부한다.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언제 처음 주는 게 좋을까.
아직은 너무 어려서 해당 사항이 없지만, 내 생각엔 양 보다는 질이다. 아이들이 아이패드는 가끔 사용하는데, 연령에 적합한 비디오를 찾아 보는 거라면 제한할 일이 아니지만 가령 게임이라면, 주말에 한두 시간 허락해줄 것 같다. 자기 스마트폰은 11살이나 12살에 사줄 것 같다. 애들을 그런 도구에 뺏기는 느낌이 싫을 건 분명하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