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비록 승리하진 못했지만 의미 있어...꾸준히 도전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마치고 23일만에 도정에 복귀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마치고 23일만에 도정에 복귀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로 참여했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5일 "새로운 정치를 향해 계속 도전하겠다"며 향후 3선과 차기 대권도전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을 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 과정(대선 경선)에서 스스로 많이 배웠다. 우리가 한 시대를 바꿔내고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낸다는 것이 어떤 벽에 부딪히는지 그 벽에 부딪혔을 때 어떤 두려움을 갖게 되는지 전 과정을 통해 스스로 많이 배운 도전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록 승리하진 못했지만 대한민국 새로운 미래를 향해 충분히 의미있는 도전이었다"며 "앞으로 목표를 향해 꾸준히 도전할 것이고, 비전과 민주주의 이상이 대한민국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정치인으로서, 민주화운동 세대로서 예전에는 '반독재 운동'을 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통해서는 평범한 법치의 나라 대한민국을 실천해왔다"며 "제 인생의 마지막 목표, 대화와 타협의 정당 민주주의를 완성하는 일, 그것이 제가 정치인으로서 도전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이라는 걸 경선 과정에서 거듭 깨달았다"고 밝혔다. 도지사 3선 도전 여부에 대해 안 지사는 "적절한 시점에 너무 늦지 않게 말씀드릴 것"이라고 대답했다. 
 
경선과정에서 느낀 아쉬움에 대한 질문에 안 지사는 "진영 논리를 뛰어넘어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실천하자는 '대연정' 제안이 촛불광장에서 많이 화가 나있는 시민들께는 설득력을 얻기 힘든 구조가 있었다"며 "조금 더 저의 소신을 잘 설명드렸어야 하는데 충분한 설명을 잘 못드린 것 같다. 제 부족한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