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에 "우국충정으로 이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사진=오종택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사진=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뒤 5일 대선 출마를 공식선언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에 대해 바른정당이 "우국충정(憂國衷情·나랏일을 근심하고 염려하는 참된 마음)을 향한 결단으로 이해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김종인 전 대표의 민주당 탈당에 이은 출마선언은 민주당 내 친문(문재인)패권주의가 얼마나 뿌리 깊게 고착화 돼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대변인은 "작금의 국가적 혼란을 야기한 친박패권주의와 오직 집권욕에 함몰돼 또 다른 국론분열을 야기하려는 친문패권주의는 사라져야 한다"며 "김 전 대표에게 앞으로 패권주의라는 '뺄셈의 정치'가 아닌 통합이라는 '덧셈의 정치'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