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지중지 모은 결혼자금을 전화 한 통에…2030 여성 '보이스피싱' 주의보

서울 용산구에 사는 김수진(가명)씨는 지난 2월 16일 낯선 남성에게서 전화를 한 통 받았다. 자신을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라고 소개한 이 남성은 김씨에게 “계좌에 있는 돈을 전부 인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범죄자가 김씨의 명의를 도용해 계좌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해 빼돌리려 한다는 것이었다.  
 

2030 여성 피해 급증
검사 등 빙자한 ‘사칭형’ 기승
결혼자금·목돈 등이 타깃

다급한 목소리였다. 김씨는 당황한 나머지 계좌에 있는 돈을 전부 뺀 뒤, 이 남성이 알려준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부 맡겼다. 김씨는 현금을 넘기며 안도의 숨을 내쉬었지만, 여기까지였다. 
 
서울중앙지검 검사와 금감원 직원이라며 김씨에게 전화를 걸어온 사람들은 보이스피싱 조직원이었다. 전화 한 통에 김씨는 애지중지 모아온 돈을 전부 인출해 범죄자들에게 스스로 건넨 셈이었다.
 
 
.

.


20~30대 여성을 노린 보이스피싱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월 9억7600만원 수준이던 20~20대 여성의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은 지난해 12월 34억으로 4배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건수 중 20~30대 여성이 피해자인 경우도 74%(2152건)를 차지했다. 
 
피해 금액은 175억원에 달한다. 20~30대 남성의 피해금액이 19억원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0배 가까이 큰 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20~30대 여성의 피해사례는 대부분 검사나 경찰,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빙자한 ‘사칭형 보이스피싱’이었다. 피해 금액 대부분은 결혼자금이나 목돈 등 오랜 시간 모아온 돈이었고, 피해 여성들이 직접 돈을 인출해 검사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현금을 건넨 경우가 많았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특별법에 따르면 현금 형태로 사기범에게 직접 돈을 전달한 경우에는 환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피해를 입어도 금융당국이나 수사기관에서 구제해 줄 방법이 전무하다는 의미다.
 
금융감독원은 20~30대 여성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쉽게 노출되는 이유로 3가지를 꼽았다. 우선 20~30대는 사회 초년생이거나 사회 경험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특히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사회진출이 빨라 상대적으로 많은 목돈을 모았을 가능성이 높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피해 금액이 큰 이유다.
 
준법의식이 강한 여성의 경우 사법기관 등의 권위를 내세운 요청에 쉽게 순응한다는 점도 있다. 실제 보이스피싱 조직원 대부분은 사건번호나 명의도용 상황 등을 비롯해 전문용어를 구사하며 20~30대 여성들에게 접근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스스로 전문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권위와 전문지식을 갖춘 것처럼 포장한 사기범에게 쉽게 당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또 여성의 경우 현장에서 보이스피싱 사기라는 점을 알더라도 범죄자들에게 물리적으로 제압되기 쉽기 때문에 사기범들의 주된 ‘범행 타깃’이 된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20~30대 여성을 타깃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을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인터넷과 온라인 매체를 통해 피해위험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경찰청 등 수사기관은 향후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해선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