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 아내 한수민의 솔직함 "유재석, 지금의 남편 있게 해준 분"

'한수민' 인스타그램

'한수민' 인스타그램

박명수 아내 한수민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5일 스포츠조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한수민은 "인터뷰가 처음"이라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지난 2008년 개그맨 남편 박명수와 백년가약을 맺은 한수민은 올해로 결혼 10년 차다. 슬하에 딸 민서를 둔 그는 '박명수의 아내'이자 '민서의 엄마' 그리고 의사다.
 
인터뷰 당시 한수민은 "박명수의 아내에게 '유재석'이란" 질문을 받았다.  
 
한수민은 "고마운 분"이라며 "아마도 지금의 박명수가 있게 해 준 사람이 바로 유재석님이 아닐까요"라고 답했다.
 
이어 "남편을 누구보다 잘 받아준 분이다. 두 분이 하시는 프로그램이 10년 이상 지속된 것들이 많다"고 답하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한수민' 인스타그램

'한수민' 인스타그램

 
한수민은 남편 자랑에 인색하지 않았다. '다시 태어나도 박명수의 아내가 되고 싶다'고 밝히며 남편의 장점을 늘어놨다.
 
그는 "남편은 누구보다 가정적인 사람이다"라며 "결혼 후 외출해서 친구들이나 지인과 술을 마신 것은 다섯 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다"라고 밝혔다.  
 
또한 "집에서는 호통을 치지 않는다. 제가 더 무서워서 호통을 못 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완벽함을 자랑하는 남편 박명수지만 아내를 서운하게 한 적이 있다.  
 
한수민은 "남편은 '난 다시 태어나면 결혼 안 해'라고 말한다"며 "말이라도 조금 예쁘게 해주지"라고 말하며 웃음을 띄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