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 “정파 아울러 통합정부 만들 것”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5일 “경제민주화, 개헌, 그리고 통합정부에 공감하는 세력이 뭉쳐야 한다”며 19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위기돌파, 통합정부 대통령'을 캐치프레이즈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유미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위기돌파, 통합정부 대통령'을 캐치프레이즈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유미 기자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세 가지 대의에 공감하는 사람들과 손잡고 활기 넘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제 출마와 선거운동은 위기돌파 통합정부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에 정당 추천 없이 출마해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면서 “여러 정파와 인물을 아우르는 최고 조정자로서 나라를 안정시키고 국민을 편안하게 해 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정권 인수 준비 기간이 없는 다음 정부는 선거 과정에서 정부의 진용을 만들어야 한다”며 “각 당 후보들이 힘 모아 나라를 꾸리도록 국민들이 격려하고 통합정부를 밀어 주셔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대통령 임기 단축을 공약하며 “적폐 중의 적폐인 제왕적 대통령제는 이제 정말 끝내야 한다. 3년 뒤인 2020년 5월에는 다음 세대 인물들이 끌어가는 새로운 대한민국, 제7공화국을 열겠다”고 말했다.  
 
 
다른 대선주자들도 겨냥했다. 그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3D 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라고 읽는 것은 잠깐 실수로 보기엔 너무도 심각한 결함”이라며 “과거 집권했던 5년간 국민 사이에 미움을 키운 것 외에는 한 일이 없는 사람들이 적폐 청산을 주장한다”며 각을 세웠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서도 “다른 후보는 어떻게 집권할지도 모르면서 혼자서 해 보겠다고 한다”며 독자노선을 비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