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가혜, 5월 신부된다..."배우자는 목사 아들"

홍가혜는 최근 자신의 SNS에 결혼 소식을 알렸다. 상대방은 목사 아들로 알려졌다. [사진 = 홍가혜 페이스북 사진]

홍가혜는 최근 자신의 SNS에 결혼 소식을 알렸다. 상대방은 목사 아들로 알려졌다. [사진 = 홍가혜 페이스북 사진]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수색 작업을 비판하는 인터뷰로 홍역을 치렀던 홍가혜씨가 5월의 신부가 된다.


지난달 31일 홍 씨는 자신의 SNS에 "박근혜 구속 소식 만큼 제 인생에 있어서 설마하며 상상하지 않았던 일이 생겼다"며 "5월 27일, 저 결혼 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씨는 "월요일 상견례에, 또 예식장 예약에 스드메에 해야 하는 일들을 산더미처럼 두고 있지만 이 과정들을 힘든 일로 생각하지 않고 감사하게 겪어 내려 한다"며 "신랑될 분과 결혼식 혼수도 간소화하고 웨딩촬영이나 폐백은 생략하기로 협의 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홍 씨는 "박근혜 구속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든 결혼도 끝이 아니라 시작"일 거라며 "세월호 3주기, 3년 상을 치르고 위로 받아야 하는 사람들이 위로 받을 때 비로소 시작이라는 걸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예비신랑은 목사님 아들"이라며 "출국금지 상태라 신혼여행을 1년 뒤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