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연男, 로봇 여친 ‘잉잉’과 결혼 “업그레이드 시킬 것”

[사진 SCMP 캡처]

[사진 SCMP 캡처]

중국의 한 남성이 ‘로봇 여친’과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3일(현지시간) 몇 년 동안 여자 친구를 찾지 못한 중국의 인공지능(AI) 전문가가 자신이 만든 로봇과 결혼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정지아지아(31)씨는 지난달 31일 중국 저장(浙江)성 항저우에서 자신이 만든 AI 로봇 ‘잉잉’과 결혼했다. 정씨가 지난해 말 개발한 잉잉은 기본적인 한자와 그림을 인식할 수 있고 간단한 대화도 할 수 있다.


결혼식은 정씨의 어머니와 그의 친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단출하게 치러졌다. 결혼식에서 정씨는 검은색 정장을 입었으며 잉잉은 검은 원피스에 중국 전통 혼례에서 사용하는 빨간색 스카프를 머리에 둘렀다. 정씨는 결혼식에서 ‘로봇 여친’을 안아 올린 후 “잉잉은 조금 무겁다”며 볼멘소리를 했다. 로봇의 무게는 30㎏이다.


정씨가 로봇과 결혼한 이유는 가족의 성화 때문이다. 정씨는 가족의 잔소리로부터 해방되기 위해 예쁘장한 외모에 늘씬한 몸매를 갖춘 로봇을 만들었다.


정씨 또한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몇 년간 여자친구를 찾지 못해 좌절감에 시달렸다.


정씨는 결혼식을 마치고 “로봇 부인이 걸을 수 있고 간단한 살림을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했다. 결혼식을 마친 정씨는 앞으로 자신의 신부가 걷고, 움직이거나 집안일 등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IT기업인 화웨이에서 근무하다 2014년 회사를 나온 그는 중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항저우 ‘드림타운’에서 인터넷 벤처 사업을 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