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文 아들 응시원서 필적감정 해보니...위조 가능성"

문재인 아들 준용 씨의 응시원서. [사진 김상민 전 의원 제공]

문재인 아들 준용 씨의 응시원서. [사진 김상민 전 의원 제공]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 준용 씨에 대한 채용비리와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인 문준용 씨가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제출한 응시원서가 위조 작성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응시원서를 전문 감정업체에 맡긴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부의장은 이번 필적감정 결과에 대해 "실물화상기, 확대컴퓨터, USB현미경 등을 사용한 문서감정 시스템을 통해 감정을 실시한 감정업체는 '문준용의 응시원서 12월 4일자에서 '4'는 '11'자에서 자획을 가필해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또 심 부의장은 "'2006'의 '2'와 '12.4'의 '2'는 동일인의 필적이 아닐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히기도 했다.
 
심 부의장에 따르면 해당 감정업체는 준용 씨의 이름에 쓰인 한자 용(鏞)자도 동일인이 쓴 것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감정 결과를 제기했다.
 
심 부의장은 "감정업체는 '응시원서와 이력서에 쓰여진 서명 용(鏞)자도 동일인의 필적이 아닐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라며 "전문 감정업체의 이같은 소견이 사실이라면 문준용의 채용 당시 고용정보원 측의 조직적인 대필 및 가필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심 부의장은 "공식 감정결과에서 나타난 것처럼 실제 문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제출한 자료에 날짜 가필, 서명 위조 등이 있었다면 권력 실세의 지시를 통한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갖게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심 부의장은 "문준용씨가 서류제출 기간인 2006년 12월 1일부터 6일까지 중에 반드시 '학력증명서'를 내도록 하고 있으나 실제 학교에서 졸업예정증명서를 발급받은 날짜가 12월 11일로 밝혀졌다"라며 "이같은 감정결과를 근거로 살펴보면 응시원서도 서류접수 기간이 지난 12월 11일 제출됐다는 의혹을 뒷받침 해주는 결과"라고 밝혔다.
 
심 부의장은 지난달 30일에도 준용 씨의 채용의혹과 관련해 응시원서의 날짜가 변조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