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위 공직자들이 사랑하는 동네는?④ 기타 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현재 대한민국 전체 인구(5107만9400명)의 19.4%(약 990만9400명)가 서울에 산다.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사는 사람은 전체 3.1%(약 159만7400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재산이 공개된 4급 이상 고위 공직자 2351명의 경우 서울에 건물을 가진 이가 42.9%(1008명)였다. 서울 강남 3구에 건물을 보유한 이도 22.3%(525명)나 됐다.

고위공직자3편 지도

고위공직자3편 지도

 
대한민국은 '조물주 위에 건물주'란 농담이 통용되는 곳이다. 그런 대한민국에서 서울, 그것도 땅값·집값 비싼 강남 3구에 건물이 있다는 의미는 크다. 엄청난 임대 수익을 올릴 수 있고, 건물값이 올랐을 때 매매차익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건물’의 범위를 주거용(주택·아파트)으로 좁히면 그 의미는 사회적 영역으로 확장된다. 높은 집값을 진입장벽 삼아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본지는 이런 이유로 데이터 공개운동을 펴는 코드나무와 함께 고위 공직자의 부동산, 그중에서도 '건물' 내역을 들여다 봤다. 보유 재산뿐 아니라 임차(전세 등) 재산까지 분석 대상에 포함시킨 건 높은 임차 보증금 역시 해당 지역 진입을 막는 장벽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위 공직자가 사랑한 동네는 서울 강남3구
 
고위 공직자가 보유하고 있거나 임차하고 있다고 신고한 건물 밀집 지역을 뽑아보니 상위 10개 동네 중 9개 동네가 서울 강남3구였다. 비(非) 강남 지역 중 10위 안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곳은 한강 조망권 덕에 전통인 부촌으로 꼽히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9위)이었다. 11위~20위까지 범위를 넓혀도 이중 5개 지역은 강남3구였다.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관악구 신림동·봉천동이 톱 20위 안에 든 이유는
 
고위 공직자가 건물을 보유·임차하고 있는 동네 톱 20위 가운데 비(非) 강남 지역은 총 6곳이었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9위), 영등포구 여의도동(12위), 양천구 목동(14위), 관악구 신림동(15위)·봉천동(17위), 중구 신당동(20위)이다.  
 
이촌동과 여의도동, 목동은 한강 조망권과 사교육 인프라 등 때문에 전통적으로 집값이 높은 지역이다. 그렇다면 신림·봉천동과 신당동은 왜 인기가 높을까.  
 
서울대 인근인 신림동·봉천동은 소위 '고시촌'이 넓게 형성됐던 지역이다. 하지만 내년 사법시험 폐지를 앞두고 고시촌이 '1인가구촌'으로 변모하고 있다. 고위 공직자들이 이 지역 건물을 보유·임차하고 있는 세부 내역을 보면 이같은 동네의 특징이 읽힌다. 지방 고위 공직자 본인 혹은 배우자·자녀가 다세대주택이나 아파트 등을 임차한 경우가 많은 것이다. 김윤진 경기도의원, 김동남 충남 당진시장, 김갑섭 전라남도 행정부시장, 강정희 전라남도의원, 현정화 제주도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신당동의 경우 고위 공직자들이 보유·임차하고 있는 건물 대부분이 지하철 3호선 약수역 인근이다. 법적으론 신당동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약수ㆍ옥수동 생활권이다. 약수·옥수동은 한강만 건너면 압구정동으로 이어지는 ‘강남 배후지’로, 최근 부동산값이 급등한 동네다.
 
서울 외 지역으로 고위 공직자 보유·임차 건물 밀집지 상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23위), 대전 서구 둔산동(24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30위), 세종시 종촌동(31위),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35위), 부산 해운대구 우동(40위) 등이었다.  
 
대전과 세종ㆍ과천은 정부청사가 위치한 지역이다. 분당 정자동과 안양 관양동은 아파트가 밀집한 신도시, 부산 해운대 우동은 마린시티를 중심으로 고가의 아파트가 밀집해 ‘부산의 강남’으로 불리는 동네다.  
 
최고가 아파트는 강남3구에, 최고가 건물은 시내 곳곳에


고위공직자3편 비싼 아파트

고위공직자3편 비싼 아파트

고위 공직자가 보유한 최고가 상위 5개 아파트는 서울 강남·서초에 집중돼 있었다. 반면 고위 공직자가 보유한 최고가 건물은 서울 시내 곳곳 뿐 아니라 지역에도 흩어져 있었다. 고위 공직자들이 서울 강남3구를 '주거지'로 선호한다는 얘기다.
고위공직자3편 비싼 건물

고위공직자3편 비싼 건물



기사=정선언·조혜경 기자 jung.sunean@joongang.co.kr
개발=전기환·원나연
디자인=김하온
도움말=코드나무 김승범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① 종합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② 가족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③ 부동산편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