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위 공직자들이 사랑한 동네는?③반포동 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현재 대한민국 전체 인구(5107만9400명)의 19.4%(약 990만9400명)가 서울에 산다.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사는 사람은 전체 3.1%(약 159만7400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재산이 공개된 4급 이상 고위 공직자 2351명의 경우 서울에 건물을 가진 이가 42.9%(1008명)였다. 서울 강남 3구에 건물을 보유한 이도 22.3%(525명)나 됐다.
 

고위공직자3편 지도

고위공직자3편 지도

대한민국은 '조물주 위에 건물주'란 농담이 통용되는 곳이다. 그런 대한민국에서 서울, 그것도 땅값·집값 비싼 강남 3구에 건물이 있다는 의미는 크다. 엄청난 임대 수익을 올릴 수 있고, 건물값이 올랐을 때 매매차익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건물'의 범위를 주거용(주택·아파트)으로 좁히면 그 의미는 사회적 영역으로 확장된다. 높은 집값을 진입장벽 삼아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본지는 이런 이유로 데이터 공개운동을 펴는 코드나무와 함께 고위 공직자의 부동산, 그중에서도 '건물' 내역을 들여다 봤다. 보유 재산뿐 아니라 임차(전세 등) 재산까지 분석 대상에 포함시킨 건 높은 임차 보증금 역시 해당 지역 진입을 막는 장벽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위 공직자가 사랑한 동네는 서울 강남3구
 
고위 공직자가 보유하고 있거나 임차하고 있다고 신고한 건물 밀집 지역을 뽑아보니 상위 10개 동네 중 9개 동네가 서울 강남3구였다. 비(非) 강남 지역 중 10위 안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곳은 한강 조망권 덕에 전통인 부촌으로 꼽히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9위)이었다. 11위~20위까지 범위를 넓혀도 이중 5개 지역은 강남3구였다.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강남의 신흥강자, 반포동은 거래량도 많아
 
대치동의 뒤를 이은 동네는 고위 공직자 71명이 건물을 보유·임차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이었다. 반포동은 최근 몇년 사이 부동산 시장의 신흥강자로 떠오른 동네다. 1980년대 지어진 아파트가 대부분인 강남권에서 2000년대 후반 재건축된 새 아파트들이 모여 있는 거의 유일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2009년 지어진 반포래미안퍼스티지·반포자이 등이 랜드마크다. 실제 재산 신고된 반포동 아파트 가운데 가장 비싼 곳은 이혜훈 의원이 임차한 래미안퍼스티지(21억원)이었다.
 
 
고위공직자3편_밀집지역 내 아파트

고위공직자3편_밀집지역 내 아파트

물론 다른 강남권 지역과 마찬가지로 재건축이 이슈인 아파트도 있다. 반포동에서 가장 많은 고위 공직자(8명)가 보유·임차하고 있는 반포주공아파트가 대표적이다. 1973년 지어져 40년이 넘은 아파트임에도 고위 공직자 재산 신고액이 평균 14억원에 달하는 것도 이같은 재건축 프리미엄 때문이다. 지난해 고위 공직자들이 건물을 가장 많이 사고 판 지역도 반포동(14건)이었는데, 이 역시 재건축 이슈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기사=정선언·조혜경 기자 jung.sunean@joongang.co.kr
개발=전기환·원나연
디자인=김하온
도움말=코드나무 김승범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① 종합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② 가족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③ 부동산편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