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대통령 묘역 보다 사병 묘역 참배 "그분들이 지킨 나라..."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안철수 후보가 5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중앙포토]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안철수 후보가 5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중앙포토]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고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 일반 사병 묘역을 참배했다.


5일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찾아 현충탑과 무명용사 봉안실, 일반 사병 묘역을 참배했다. 보통은 사병 묘역 보다 전직 대통령 묘역을 먼저 참배하지만, 안 후보는 순서를 달리했다.


안 후보는 "우선 사병 묘역부터 참배했다. 우리나라는 그분들이 지킨 나라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안 후보는 이후 김대중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방문한데 이어 박정희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안 후보는 지난 2012년 무소속 대선 출마 당시에도 이 ·박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한 후 통합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안 후보의 국립현충원 참배에는 박지원 대표, 주승용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했다.
 
헌화 뒤 방명록에 '나뉘어진 대한민국을 희망과 사랑으로 하나되게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