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위 공직자가 사랑한 동네는?②대치동 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현재 대한민국 전체 인구(5107만9400명)의 19.4%(약 990만9400명)가 서울에 산다.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사는 사람은 전체 3.1%(약 159만7400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재산이 공개된 4급 이상 고위 공직자 2351명의 경우 서울에 건물을 가진 이가 42.9%(1008명)였다. 서울 강남 3구에 건물을 보유한 이도 22.3%(525명)나 됐다.
 

고위공직자3편 지도

고위공직자3편 지도

대한민국은 '조물주 위에 건물주'란 농담이 통용되는 곳이다. 그런 대한민국에서 서울, 그것도 땅값·집값 비싼 강남 3구에 건물이 있다는 의미는 크다. 엄청난 임대 수익을 올릴 수 있고, 건물값이 올랐을 때 매매차익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건물'의 범위를 주거용(주택·아파트)으로 좁히면 그 의미는 사회적 영역으로 확장된다. 높은 집값을 진입장벽 삼아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본지는 이런 이유로 데이터 공개운동을 펴는 코드나무와 함께 고위 공직자의 부동산, 그중에서도 ‘건물’ 내역을 들여다 봤다. 보유 재산뿐 아니라 임차(전세 등) 재산까지 분석 대상에 포함시킨 건 높은 임차 보증금 역시 해당 지역 진입을 막는 장벽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위 공직자가 사랑한 동네는 서울 강남3구
 
고위 공직자가 보유하고 있거나 임차하고 있다고 신고한 건물 밀집 지역을 뽑아보니 상위 10개 동네 중 9개 동네가 서울 강남3구였다. 비(非) 강남 지역 중 10위 안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곳은 한강 조망권 덕에 전통인 부촌으로 꼽히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9위)이었다. 11위~20위까지 범위를 넓혀도 이중 5개 지역은 강남3구였다.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고위공직자3편 밀집지역

'대한민국 사교육 1번지' 대치동도 인기
 
서초동에 이어 고위 공직자가 건물을 많이 보유·임차하고 있는 동네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이었다. 서초동과 차이는 대치동에 건물이 있다고 신고한 고위 공직자 81명 중 38%(31명)가 임차인이란 점이다.  
 
학원가가 발달한 대치동은 원래 전·월세 수요가 많은 지역이다. 아빠는 지방, 엄마·자녀는 대치동에 사는 경우가 많아 '지방 기러기아빠'라는 말이 돌 정도다. 이런 동네 특징은 고위 공직자 재산 내역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이 동네 고위 공직자 선호도 1위인 미도아파트의 경우 재산신고자 총 15명 가운데 6명이 임차인이었다. 3위인 은마아파트도 총 9명 중 4명이 임차인이었다. 1979년에 지어진 은마아파트는 2011년 전기 케이블이 침수돼 단전·단수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던 곳이다.
 
고위공직자3편_밀집지역 내 아파트

고위공직자3편_밀집지역 내 아파트

반면 대치동 선호도 2위이자 재산 신고가가 가장 높은 동부센트레빌의 경우는 반대였다. 총 10명 가운데 9명이 이 아파트를 실제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고위 공직자 재산순위 1위(1678억8600만원)인 김병관 의원만 예외였다. 김 의원은 17억원을 내고 이 아파트를 빌려 살고 있다고 신고했다. 같은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최현락 경찰청 치안감(16억4800만원), 윤준 서울고등법원판사(15억3600만원) 신고액보다 더 많은 액수다. 이렇게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임차보증금은 실거래가인 반면, 보유 평가액은 공시가이기 때문이다. 동부센트레빌 보유·임차액 평균은 15억2300만원으로 미도아파트(8억9600만원)보다 60% 높았다.


기사=정선언·조혜경 기자 jung.sunean@joongang.co.kr
개발=전기환·원나연
디자인=김하온
도움말=코드나무 김승범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① 종합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② 가족편
 
[데이터데이트]“고위 공직자, 상위 5% 안에 드는 부자”…대한민국 상위 5% 고위공직자, 그들이 사는 세상③ 부동산편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