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년 전 약속 지키게 돼 기쁩니다"-모교 부산대에 1억 기부한 70대

“15년 전 발전기금 1억원을 내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쁩니다.”
지난 3일 오후 부산대 총장실에서 김용호(73) 전 우성스텐철강 부사장은 전호환 총장에게 모교 발전기금 9000만원을 전달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용호 전 우성스텐철강 부사장이 주인공

김용호 전 우성스텐철강 부사장(오른쪽)이 3일 오후 전호환 부산대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대]

김용호 전 우성스텐철강 부사장(오른쪽)이 3일 오후 전호환 부산대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대]

김 전 부사장은 2002년 부산대 제2 캠퍼스 설립 지원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했다. 당시 그는 “앞으로 더 열심히 일해 발전기금 1억원을 모교에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기부로 그는 지금까지 3회에 걸쳐 총 1억150만원의 발전기금을 냈다.
 
부산대 상학과 63학번인 그는 부산상고 졸업 후 회사에 취업했다가 뒤늦게 대학에 진학하는 등 평범하지 않은 학창시절을 보냈다. 가정형편이 어려웠던 그는 학교에서 장학금을 받았다. 같은 학번인 지금의 아내 문행자씨도 캠퍼스에서 만났다.
 
그는 “내 젊은 날 삶의 터전이었던 모교 발전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게 돼 참으로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 총장은 “지금의 성공적 인생을 모교 덕분으로 여기며 보답해주시니 그 마음이 한없이 크고 아름답다”며 “‘학생의 미래가 있는 부산대’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김 전 부사장은 그의 아내 뿐 아니라 딸(유아교육과 89학번)·아들(경제학과 92학번) 모두 부산대를 졸업한 부산대 동문가족이다. 아내와 두 자녀도  2005년 ‘부산대 등록금 한 번 더 내기 운동’에 참여해 각각 150만원씩 낸 바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