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육상 이송, 예정대로 6일 시도…문제 있으면 플랜B 가동

4일 밤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정박한 반잠수선 위에 있는 세월호의 모습.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육상 이송 작업을 예정대로 6일에 시도한다고 밝혔다.[사진 공동취재단]

4일 밤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정박한 반잠수선 위에 있는 세월호의 모습.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육상 이송 작업을 예정대로 6일에 시도한다고 밝혔다.[사진 공동취재단]

해양수산부가 목포신항에 있는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기는 작업을 예정대로 6일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5일 오전 브리핑에서 “세월호를 예정된 대로 6일 모듈 트랜스포터(MT) 480대에 실어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단 시험 테스트를 해본 후 이상이 없으면 그대로 육상으로 옮긴다는 계획이다. 여기서 성공하면 7일에는 선체를 받침대에 고정하는 거치 작업이 진행된다. 이를 위해 5일 오후 1시엔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의 선미가 부두에 닿도록 선박을 90도 이동시키는 작업이 진행된다.
 

6일 시험 운송 후 문제 없으면 그대로 이송
어려우면 최대하중 60t인 대용량 MT 도입

 
다만 이 본부장은 “6일 오전까지 테스트를 진행한 후 이송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차질이 있을 경우를 위해 ‘플랜B’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플랜B에 대해 “최대 하중이 60t인 대용량 MT를 이용해 이송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동원된 MT가 견딜 수 있는 하중은 20~30t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세월호 선체를 육상에 거치하는 작업을 이번 주 소조기가 끝나는 7일 이전까지 실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예상대로 육상 이송 작업이 힘들 것이란 우려가 컸다. 배수 차질ㆍ선체무게 오차ㆍ기상 등 각종 변수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상하이샐비지는 지난달 31일 세월호가 반잠수선에 실려 목포신항에 도착한 이후 4일까지 선체에 구멍을 뚫으며 바닷물과 진흙을 내보내는 배수 작업을 벌였다. 준비된 모듈 트랜스포터(MT) 456대가 감당할 수 있도록 세월호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물도 진흙도 기대한 만큼 나오지 않고 있다. 이에 세월호 선체조사위와 해수부는 긴급히 MT를 24대 추가해 선체 무게를 줄이지 않은 채 세월호를 옮길 계획을 세웠다. 다행히 MT를 더 구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5일 오전 7시 50분 추가 MT가 목포 신항에 도착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선체에 물보다 진흙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관측되면서 변수가 생겼다. 상하이샐비지가 선체 무게를 다시 계산하면서 당초 측정치인 1만3460t 보다 1130t이 더 많은 것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24개의 MT를 추가한 총 480개의 MT를 동원해도 세월호를 싣고 육상으로 옮기기가 쉽지 않게 된다.
 
 
하지만 해수부는 반잠수식 선박에 480대의 MT를 모두 설치해 6일 육상 이송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이번 소조기 내 이동을 포기하면 다음 소조기까지 2주 이상 기다려야 한다는 점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만일 6일 테스트에서 세월호 하중을 드는 데 MT가 부담을 느낄 경우 이송 작업이 중단될 가능성은 남아있다. 이렇게 되면 최대 하중이 60t인 대용량 MT를 동원하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어 세월호 이송은 다음 소조기인 19~22일로 미뤄질 수 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