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北 미사일 발사 규탄…추가 도발 시 강력 대응"

지난 2월 12일 북한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2형을 시험발사하는 장면.  [사진 노동신문]

지난 2월 12일 북한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2형을 시험발사하는 장면. [사진 노동신문]

정부가 5일 북한의 '북극성 2형' 추정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 30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등 다양한 형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점검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이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올해 들어 북한의 네 번째 탄도미사일 도발 감행은 안보리 제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 행위라는 점에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정권의 이러한 무모한 도발은 화학무기를 사용한 김정남 암살과 더불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의지와 징벌적 조치를 더욱 강화하고 결국은 자멸을 앞당기게 될 것을 분명히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논평은 "정보는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를 중심으로 한 국제고조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한미 간 확장억제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를 가속하는 등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날 오전 북한은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북극성 2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는 오는 6~7일 열릴 예정인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관심끌기용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