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교회아카데미, 명성교회 세습 비판하며 "교회는 물신주의 우상숭배에 빠질 것"

세습을 강행하고 있는 명성교회의 방침에 대해 ‘편법적 세습’이란 비판이 교계 안팎에서 계속 제기되고 있다.  
  
김삼환 목사가 개척한 명성교회는 서울에 있는 대표적 대형교회로 꼽힌다. 특별새벽기도를 하는 기간에만 무려 5만명의 교인이 참석한다. 등록교인 수는 10만명에 달한다. 김삼환 목사는 2015년 말에 은퇴해 현재 원로목사직을 맡고 있다. 명성교회는 1년 넘게 담임목사직이 비어 있는 상태였다.  
명성교회 담임목사 시절 김삼환 목사가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설교를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명성교회 담임목사 시절 김삼환 목사가 국가조찬기도회에서설교를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최근 명성교회 공동의회는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가 담임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하는 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교회 세습을 금지시키고 있는 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규정을 비켜가려는 ‘편법 세습’이란 지적이 교계 안팎에서 줄기차게 쏟아지는 이유다.  
 
최근에는 '건강한 교회' 운동을 펼치고 있는 바른교회아카데미(이사장 정주채 목사)가 정기간행물 『좋은교회』4월호를 통해 세습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바른교회아카데미는 “명성교회가 세습을 강행할 경우, 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를 더욱 추락시키고 교회의 선교적 사명도 해칠 것”이라며 “교회 세습은 수많은 목회자에게 박탈감과 허탈감을 안겨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교회아카데미는 또 “명성교회 공동의회의 합병 결정은 2013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가 결의한 세습금지법을 위배하고, 공교회를 사유화하려는 획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명성교회가 소속된 서울동남노회가 명성교회와 새노래명성교회의 합병건을 신중하고 엄격하게 다룰 것도 요청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이다.  
 
최근 2017년 3월 19일 명성교회(서울시 강동구 명일1동) 공동의회는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하기로 하고 은퇴목사인 김삼환 목사의 후임에 그의 아들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이는 동일한 장소에서 2013년 9월 제98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에서 결의된 ‘담임목사직 대물림 방지법(세습금지법)’을 위배하고 또 교회의 주인이 하나님이심을 망각한 채 공교회를 사유화하려는 획책입니다. 명성교회가 한국교회에서 차지하고 있는 막강한 위상을 고려할 때, 명성교회의 편법적 세습 시도가 실제로 성사될 경우, 이것이 다른 교회에게도 나쁜 영향을 끼칠까 봐 심히 염려됩니다.
 
‘바른교회아카데미’는 다음의 이유로 명성교회의 편법적 세습 결의를 반대합니다.
 
1. 담임목사직을 아들(사위, 딸)에게 물려주는 세습은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며 성령의 거룩한 공교회라는 신앙고백을 훼손시킵니다.  
 
2. 세습은 목회자로 하여금 교회를 사유화하게 하고 세속적 권력을 탐하게 만듭니다. 또 세습을 용인하는 교회는 물량적 성장주의에 매몰된 상태에서 물신주의 우상숭배로 빠질 것입니다.
 
3. 교회는 현재 한국 사회의 신뢰를 점차 잃고 있습니다. 세습은 교회의 사회적 신뢰도를 더욱 추락시키면서 교회의 선교적 사명을 해칠 것이 명백합니다.
 
4. 교회의 세습은 최근 사회적 지탄의 대상이 된 대기업 경영권 불법 승계와 동일한 행위입니다. 교회에서 혈연 세습이 지속되면, 수많은 목회자에게 박탈감과 허탈감을 안겨 줄 것입니다.
 
마땅히, 명성교회는 제98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에서 결의되고 제100회 총회에서 공식 통과된 세습방지법을 따르고 지켜야 할 것입니다(헌법 제2편 정치, 제5장 목사, 제28조 6항). 또한 명성교회가 소속된 서울동남노회는 공교회의 치리기관으로서 명성교회와 새노래명성교회의 합병 건을 신중하고 엄격하게 다루어서 그 책무를 수행하기를 요청합니다.
 
아직 기회는 있습니다. 명성교회가 성령의 인도하심 속에서 회개하고 공교회성을 회복하여 하나님나라의 교회로 거듭나기를 간곡히 권면합니다.
 
바른교회아카데미
이사장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원장 이장호 목사(높은뜻광성교회)
연구위원장 임희국 교수(장로회신학대학교)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