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윤정 “아이돌 무서워 음악방송 대기실 문 잠가”

[사진 MBC애브리원 캡처]

[사진 MBC애브리원 캡처]

가수 장윤정이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아이돌이 부담스러워 문을 잠근다고 밝혔다.


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애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장윤정, 지원이, 조정민, 윤수현, 소유미가 출연했다.


이날 사회자인 김숙은 장윤정에 “요즘 음악방송에 가면 대기실에서 좌불안석으로 있는다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장윤정은 “다른 가수와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 그리고 바로 인사하는 것도 아니고 구호를 외치는 게 무서워서 대기실 문을 잠그고 없는 척을 하기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김숙은 “나도 음악 방송에 가봤는데 20팀 중 17팀이 아이돌이다. 좀 부담스러울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윤정은 “요새는 리허설을 할 때 이름표를 걸고 한다”며 “리허설하기 전 무대 위에서도 팀 구호를 외치고 시작하는데, 나는 혼자 올라가니까 되게 민망하다”고 밝혔다. 


단체로 인사를 하는 아이돌에게 “‘아이고~ 고생 많으십니다’라고 하니 엄청 웃었다”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장윤정 씨도 구호를 만들어라”라고 말했고, 장윤정은 “안녕하세요. 장 to the 윤정입니다”라며 그 자리에서 인사말을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