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참, "北 발사체 60km 날아갔다"...정체는 "분석 중"

북한의 '북극성 2형' 미사일. 미사일 운반 차량은 전차와 같은 궤도로 이동한다.

북한의 '북극성 2형' 미사일. 미사일 운반 차량은 전차와 같은 궤도로 이동한다.

북한이 5일 오전 동해 위로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합동참모본부가 발사체의 비행 거리를 60km 정도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발사체의 종류에 대해서는 분석 중이다.
 
합참은 "6시 42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였으며 비행거리는 약 60여km"라고 밝혔다. 또 합참은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서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오전 8시 30분 개최할 예정이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북한이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는 국가안보실장의 보고를 받았다. 청와대는 이에 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긴급 소집하고, 상황을 점검하는 등 북한의 후속 도발에 대비한 철통 같은 대비태세를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