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일 식목일, 거친 봄비…돌풍ㆍ낙뢰 조심”

식목일인 5일 전국에 봄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온은 13도→18도 떨어져


전국이 흐리고 아침에 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5일 아침 호남 서해안 지역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비는 6일 낮 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 지역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5일 아침부터 6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 경남, 제주도 20∼60mm(많은 곳 남해안, 제주도산지, 지리산 부근 80mm 이상), 그 밖의 전국 5∼40mm다.



며칠간 크게 올라 따뜻했던 기온은 비의 영향으로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남부 지방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 7일 밤까지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5~6일 예상 강수량은 전남ㆍ경남ㆍ제주 지역은 20~60㎜(남해안ㆍ제주 산간ㆍ지리산 부근에선 80㎜ 이상), 그 밖의 지역은 5~40㎜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5~6일 비가 내리는 지역에선 돌풍ㆍ낙뢰 등으로 인한 피해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며칠간 크게 올라 따뜻했던 기온은 비의 영향으로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다소 떨어진 13도에서 18도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11.5도를 가리키고 있다. 이밖에 인천 11.0도, 강릉 14.0도, 대전 11.3도, 광주 13.7도, 대구 12.5도 등이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 흐리고 비가 오면서 아침기온은 평년보다 높겠고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