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시대의 끝"...마침내 윈도우 넘어선 안드로이드

[사진 스탯카운터]

[사진 스탯카운터]

스마트폰에 주로 쓰이는 구글의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가 마침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들이 이용하는 OS가 됐다.
 
OS 및 웹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을 집계해 발표하는 스탯카운터는 3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안드로이드가 처음으로 윈도우의 점유율을 추월했다고 밝혔다.
 
스탯카운터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을 기준으로 안드로이드의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은 37.93%다. PC와 스마트폰 등 전 세계의 컴퓨팅 기기 10대 중 4대가 안드로이드로 구동하고 있다는 의미다. 같은 기간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의 점유율은 37.91%로 나타났다. 매우 근소한 차이지만, 안드로이드가 처음으로 윈도우의 점유율을 뛰어넘었다는 데 방점이 찍힌다.
 
오드한 컬렌 스탯카운터 CEO는 "이는 기술 역사의 이정표이며 한 시대의 끝"이라며 "1980년대 이후 열린 마이크로소프트의 전 세계적인 리더십의 종말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스탯카운터는 이같은 변화의 주요 원인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시장의 성장을 꼽는다. 중국과 인도, 인도네시아 등 인구가 많은 국가와 개발도상국에서 PC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보급이 급격히 늘어나는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윈도우의 위상이 여전히 높다. 윈도우의 미국 점유율은 39.5%로 애플의 아이폰용 OS iOS(25.7%), 안드로이드(21.2%)보다 더 큰 시장을 갖고 있다. 유럽도 마찬가지다. 윈도우는 유럽에서 51.7%를 점유해 안드로이드(23.6%)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유독 아시아 지역에서의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높은 상황이다. 아시아에서는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52.2%를 기록하고 있다.
 
또 윈도우를 탑재한 PC 시장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점도 변화의 원인 중 하나다. 윈도우 OS는 PC와 노트북 시장의 84%를 차지하고 있지만, PC 및 노트북 시장 자체가 쪼그라들고 있다는 평가다.
 
오드한 컬렌 CEO는 "윈도우는 PC 시장 경쟁에서 승리했지만, 전쟁터는 계속 이동해왔다"라며 "MS가 모바일 시장에 진출하기는 어렵겠지만, 앞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지배력 회복의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스탯카운터가 꼽은 '패러다임의 전환'은 인공지능과 증강현실(AR), 음성인식 기술 등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