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6강 PO 흔드는 전자랜드의 '미친 선수' 김지완

전자랜드 가드 김지완이 4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KBL]

전자랜드 가드 김지완이 4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KBL]

 
"미친 선수가 나와야 한다."
 
지난달 28일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 미디어데이. 정규리그 6위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한 말이다. 두 시즌만에 PO에 오른 전자랜드는 박찬희, 강상재 등 주축 선수들뿐 아니라 단기전인 PO에서 소위 '툭 튀어나오는' 선수가 나오길 기대했다. 
 
유 감독이 바랐던 6강 PO에서의 '미친 선수'는 가드 김지완(27·1m87cm)이었다. 그는 6강 PO 1승1패였던 3차전에서 중요한 고비마다 해결사 능력을 과시하면서 전자랜드의 리드를 이끌었다. 전자랜드는 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6강 PO(5전3승제) 3차전에서 정규리그 3위 서울 삼성을 86-78로 눌렀다. 6강 PO에서 1패 후 2연승을 달린 전자랜드는 4강 PO 진출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전자랜드 가드 김지완의 진가가 한번 더 드러났던 경기였다. 이날 베스트5로 선발 출장한 김지완은 3점슛 2개를 포함해 18점을 기록했다. 특히 접전 상황이었던 3쿼터에 7점을 몰아넣으면서 제임스 켈리(23점)와 함께 전자랜드의 큰 점수 차 리드를 이끌었다. 김지완은 이번 6강 PO 들어 3경기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면서 평균 14.3점(1차전 11점, 2차전 14점, 3차전 18점)으로 활약중이다. 올 시즌 그의 정규리그 평균 득점은 5.6점이었다.
 
2012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6순위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은 김지완은 주전과 식스맨을 오가면서 꾸준하게 출전해왔던 터줏대감이었다. 특히 그는 2014-2015 시즌을 마친 뒤엔 아시아쿼터제를 통해 필리핀리그에 진출해 해외 무대에서 경험을 쌓기도 했다. 올 시즌 들어 박찬희, 정영삼 등에 밀린데다 발목 부상까지 더해 출전 기회가 다소 줄었지만 어려울 때마다 활력소 역할을 하면서 유 감독의 신뢰를 받았다. 이번 PO 활약에 대해 유 감독은 "3경기 연속 120% 해주고 있다"며 칭찬했다.
 
3차전을 마친 뒤 인터뷰장에 들어선 김지완은 "화이팅있게 한발 더 뛰니까 좋은 결과가 나왔다. 경기를 치르면서도 경기력이 올라오는 게 느껴진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팀이 나아갈 방향대로 준비하고 경기를 집중하려고 한다. 감독님도 투입되면 자신있게 하라고 했다"면서 "(부상당했던) 발목 상태도 좋아지니까 자신감도 더 생겼다"고 말했다.
 
전자랜드는 1승만 더 추가하면 4강 PO에 진출한다. 김지완은 "홈에서 열릴 4차전에서 끝내지 못하면 5차전이 원정에서 열려서 힘들 수 있다. 그래서 동료들끼리는 4차전에서 끝내자고 얘기했다. 그 말대로 해보겠다"고 말했다.
 
인천=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