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김원봉 생가 터에 의열단 기념관

경남 밀양은 일제강점기 때 나라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던진 숱한 독립지사를 키워낸 도시다.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 1000만 관객을 넘은 영화 ‘암살’에서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요”라는 대사로 잘 알려진 약산 김원봉(1898~1958년 추정·사진) 의열단장이다.
 

영화 ‘암살’로 유명해진 독립투사
시, 12억원 들여 내이동에 조성

의열단은 일제강점기인 1919년 만주에서 결성된 항일 무장 독립운동 단체다. 1920년 밀양경찰서 폭탄 의거를 시작으로 21년 조선총독부 폭탄 의거, 23년 종로경찰서 폭탄 투척 등 모두 23회에 걸쳐 무장투쟁을 벌였다. 의열단 창립 멤버 13명 중 5명(김원봉·윤세주·한봉인·한봉근·김상윤)이 밀양 출신이다.
 
이 가운데 김원봉 단장은 임시정부를 이끈 백범 김구 선생보다 일제에서 내건 현상금이 더 많았을 정도로 일제의 두려운 존재였다. 김 단장은 11세 때 일왕 생일 축하연에 쓸 일장기를 변소에 집어넣어 학교에서 퇴학당하는 등 민족의식이 남달랐다. 이후 중국을 거쳐 독일에 유학 가 군사학을 배웠고 3·1 운동이 벌어지던 때 의열단을 만들었다.
 
밀양시는 올 연말까지 밀양시 내이동 901번지 김원봉 단장의 생가 자리에 있는 2층 건물(부지면적 150㎡, 연면적 304㎡)을 의열단 기념관으로 만들기로 했다. 현재 이 건물은 카페로 사용 중이다. 시는 기념관 1~2층에 의열단 역사, 의열단원 인물사 , 의열단원 유품 등을 전시하고 옥상은 휴식 공간으로 꾸민다. 사업비는 12억원.
 
기념관은 내이·내일동을 잇는 생태하천인 해천(길이 600m)의 중간쯤에 있다. 해천 일대는 2015년 말 건물 벽면에 3·13 밀양 만세운동을 벽화와 조형물로 꾸며 놓는 등 항일운동 테마 거리가 조성된 곳이다. 주변에는 김원봉 단장, 윤세주 열사 등 독립운동가의 생가터가 자리 잡고 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