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페·식당 창업준비, 빅데이터가 해결사

지난해 명예퇴직 후 카페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A씨. 창업 자금 확보는 물론이고 바리스타 교육까지 받았다. 하지만 매장 위치가 문제다. A씨는 자신의 집이 있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창업을 계획하고 있다. 후보지로는 장항동 라페스타 거리와 풍동 애니골을 염두에 뒀다. 그러나 어느 곳에 손님이 더 많은지 알 수가 없다.
 

경기도, 10개 업종 컨설팅 서비스

A씨처럼 창업을 앞두거나 업종 변경을 고민하는 소상공인들에게 경기도가 창업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기도는 자체 조사한 상권분석 지표를 수원·용인·안산 등 11개 경기도 소상공인지원센터를 통해 창업 예정자 등에게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상권분석 지표는 KB카드·KT·경기관광공사 등 5개 기관이 보유한 7억4000여만 건에 달하는 빅데이터를 통해 만들어졌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KB카드의 내국인 카드 매출 5억2300만건(2013년 7월~2016년 6월)과 카드 가맹점 정보 9400만건, KT의 유동인구 데이터 1억2400만건(2015년 7월~2016년 6월) 등 7억4100만건을 분석했다. 경기도 내 주요 관광지 현황 등을 포함한 도내 5517개 상권도 조사했다.
 
경기도는 주점·중식·분식·치킨·일식·커피·패스트푸드·제과·양식·한식 등 10개 업종에 대한 빅데이터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상권의 성장 가능성은 물론 경쟁 점포 수와 운영기간도 분석해준다. 고객 특성과 선호하는 구매 품목, 상권 분석을 원하는 사람은 경기도소상공인지원센터(1544-9881)로 문의하면 된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