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린 우체통’에 기다림 담아서 전하세요

서울 마포구 노을공원 캠핑장에 설치된 ‘느린 우체통’에 한 시민이 엽서를 넣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 마포구 노을공원 캠핑장에 설치된 ‘느린 우체통’에 한 시민이 엽서를 넣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과 경의선 숲길에 ‘느린 우체통’이 지난 3일 설치됐다. 가까운 친구나 사랑하는 연인, 혹은 자기 자신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적어 이 우체통에 넣으면 올 추석에 수거돼 기재된 주소로 ‘느리게’ 배달된다. 엽서와 배송비는 무료다.
 

월드컵공원 등 서울 3곳에 설치
추석에 수거 … 엽서·배송비 무료

서울 시내에 느린 우체통이 설치된 곳은 월드컵 공원내 하늘공원 등 모두 3곳이다. 서울시는 공원 이미지가 담긴 엽서를 우체통 근처에 배치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노을공원에서는 캠핑 이용 기간인 4월부터 11월까지 캠핑장 사무실에서 엽서를 구할 수 있다.
 
경의선숲길 느린 우체통은 CU홍대 경의선숲길 해달점에서 엽서를 구할 수 있다. 김종근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속도가 강조되는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바쁜 현대인들이 기다림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느린 우체통을 설치했다. 소중한 사람들과 의미있는 시간을 회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준석 기자 seo.juns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