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균관대 학생용 사물함 2억원의 주인은 최유정 변호사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수원)의 학생용 사물함에서 한 달 전에 발견됐던 2억원의 돈 뭉치 주인은 100억원대 부당 수임료를 챙긴 혐의로 지난해 5월 구속된 최유정(47·사진) 변호사로 4일 나타났다.
 

100억대 부당수임료 받은 혐의 최씨
구속 직전 교수인 남편에게 부탁
남편은 보관할 곳 찾다 사물함에
경찰, CCTV서 교수 포착해 조사
“아내가 맡아달라 했다” 결국 실토

경찰 조사 결과 최 변호사는 자신의 대여금고에 보관 중이던 2억원을 구속되기 직전에 성대에 재직 중인 남편 A교수(48)에게 옮겨 달라고 부탁했다. 마땅한 보관처를 찾지 못했던 A교수는 몇 달 후 학생용 사물함에 돈을 보관했다고 한다.
 
2억원의 존재는 지난달 7일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개강을 맞아 자연대 1층 사물함 정리작업을 하던 성대 생명과학과 학생회는 자물쇠로 채워져 있던 한 사물함을 발견하고 자물쇠를 열어 달라고 공지했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도 변화가 없자 사물함을 강제로 개방했다. 안에서 노란 서류 봉투가 발견됐다. 봉투 속에는 5만원권 지폐 1800장(9000만원)과 미화 100달러 지폐 1000장(약 1억1000만원) 등 모두 2억원이 담겨 있었다. 학생회는 즉시 학교에 알리고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달 7일 성균관대 사물함에서 발견된 돈봉투. [사진 수원중부경찰서]

지난달 7일 성균관대 사물함에서 발견된 돈봉투. [사진 수원중부경찰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자연대 내·외부를 담은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에 들어갔다. 하지만 사물함 쪽을 비추는 곳에 CCTV가 없어 수사에 애를 먹었다. 학생들도 문제의 사물함이 지난해 8월부터 잠겨 있었던 것 같다고 진술해 경찰의 확인 대상 기간도 길어졌다.
 
그러던 중 경찰은 이 학교 A교수가 지난 2월 16일 오후 3시40분쯤 가방을 들고 생명과학과 학생들의 사물함 쪽으로 이동하는 장면을 확보했다. 사물함이 놓인 공간 쪽에는 교수연구실이 없어 교수들이 잘 다니지 않는 길이라는 사실에 즉시 A교수를 수사선상에 올렸다. A교수는 생명과학과 소속이 아닌 다른 학과 교수였다. 또한 최 변호사의 남편이라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현금 2억원이 들어 있었다. [사진 수원중부경찰서]

현금 2억원이 들어 있었다. [사진 수원중부경찰서]

이에 경찰은 4일 A교수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A교수를 경찰서에 출석시켰다. A교수는 “아내(최 변호사)가 맡아 달라고 해 사물함에 보관했다”고 실토했다. 경찰은 “최 변호사가 부당한 돈이라고 말하지는 않았지만 A교수는 이 돈이 범죄와 관련한 수익금인 것으로 인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 변호사는 부당수임 혐의로 구속되기 전인 지난해 5월 남편 A교수에게 전화해 자신의 서울 대여금고에서 2억원을 찾아 보관해 달라고 부탁했다. 대여금고에서 뭉칫돈을 찾은 A교수는 처음에는 다른 대여금고를 알아봤지만 2억원 부피의 현금을 보관할 만한 마땅한 곳을 찾지 못해 결국 사물함을 택했다.
 
A교수는 돈이 잘 보관돼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사물함을 다시 찾기도 했다. 한데 그날이 바로 학생회의 신고 다음 날인 지난달 8일이었다. 수사를 진행한 수원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하루라도 일찍 방문했더라면 최 변호사의 검은돈은 세상에 드러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곳에 추가로 범죄수익금을 보관 중인지와 다른 조력자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장판사 출신인 최 변호사는 브로커와 공모해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에게서 50억원, 이숨투자자문의 송모 대표에게서 재판부 청탁 명목으로 각각 50억원 등 모두 100억원의 부당 수임료를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6년과 추징금 45억원을 선고받았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