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지 벗긴 뒤 라이터로…' 경찰, 청주대 가혹행위 진상 조사

청주대학교의 한 학과에서 동성 선·후배간 성희롱과 가혹행위가 발생해 경찰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4일 청주대 A학과에서 발생한 성희롱·가혹행위 피해자로 알려진 B씨를 불러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B씨는 지난달 20일 학과 예비역 회식자리에서 일부 선배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  
 
선배들은 복학한 예비역들에게 전역 신고를 시키고 공개된 장소에서 B씨의 바지를 벗긴 뒤 라이터를 신체 일부에 대며 장난을 친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몸을 피하자 다른  학생들과 함께 가게 밖을 반복해서 나갔다 오도록 시키고 이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거나 음란물을 보여준 뒤 신체 변화 여부를 확인하라고 말했다는 것.
 
B씨의 코와 입에 마늘을 집어넣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언론보도와 SNS 게시물 등을 통해 이를 접한 경찰은 B씨와 면담을 진행, 사실 확인에 나섰고 이날 B씨를 불러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