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서 발견된 휴대전화 저장 팩에 넣어 방치”

4일 오전 전남 목포 신항만에서 세월호 육상거치를 위한 준비작업으로 모듈 트랜스포터가 옮겨지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한 유가족이 배에서 나온 펄 더미를 살피고 있다.

4일 오전 전남 목포 신항만에서 세월호 육상거치를 위한 준비작업으로 모듈 트랜스포터가 옮겨지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한 유가족이 배에서 나온 펄 더미를 살피고 있다.

세월호 선체 진흙 제거 과정 중 휴대폰이 발견됐지만, 해수부가 이를 아무 조치 없이 방치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4일 한 매체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규명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휴대전화’가 선체에서 발견됐지만, 해수부는 불순물도 제거하지 않고 다른 유류품들과 함께 저장 팩에 넣어 하루 넘게 창고에 보관했다.
 
매체에 따르면 3일 유족은 해수부 측에 2일 오후 2시경 유류품으로 발견된 휴대폰 보관 상태를 확인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유족들은 3일 오후 6시쯤 전문가와 함께 유류품 보관소로 운영되고 있는 컨테이너를 방문, 스마트폰이 지퍼백에 방치돼 있음을 확인했다.
 
스마트폰은 발견된 지 약 28시간이 지난 상황이었지만, 불순물은 그대로 묻어 있었다.
 
유족 측 관계자는 “해수에 빠진 스마트폰은 기계 세척에 쓰이는 증류수인 극초순수액에 담가 불순물을 우선 빼내야 하는데, 그런 조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며 해수부 측이 관리를 소홀히 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 역시 해수부 측의 해이한 보관 방법에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스마트폰에 담긴 정보를 복원하려면 빠르게 불순물을 제거한 뒤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3년 가까이 바닷속에 있던 스마트폰을 지퍼백에 담아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사고 영상이 있을 수 있는 스마트폰과 블랙박스 등 전자 기기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3년 이상 바닷속에 있어 내용 복원 가능성이 희박하더라도 해수부의 이러한 보관 방식은 전문가들에게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해수부 관계자는 “스마트폰 보관이 미흡했던 것은 사실이며 현재는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선체조사위원회, 세월호 유족 등과 유류품으로 발견된 스마트폰 디지털 포렌식을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휴대전화는 3일 오후부터 전문업체에 맡겨져 약품처리와 함께 밀폐 보관된 상태다. 해수부는 이 전화기의 데이터 복원에는 아직 착수하지 못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개인물품이어서 유가족이 복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는 선체조사위와 유가족, 미수습자 가족이 방침을 정하기 전까지 복원 가능성에 대비해 전문업체를 통해 보존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