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경선 LIVE]손학규의 '축하', 박주선의 '큰절'

큰절과 축하인사.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안철수 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가운데 손학규 후보와 박주선 후보가 마지막 현장 경선인 4일 대전ㆍ충청 지역 합동연설회 때 남긴 모습이다.  
 
[국민의당 대선후보자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20170404/대전 한밭체육관/박종근]국민의당 완전국민경선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대전-충청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가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렸다. 손학규 후보가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자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20170404/대전 한밭체육관/박종근]국민의당 완전국민경선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대전-충청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가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렸다. 손학규 후보가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손 후보는 이날 연설을 “국민의당 경선이 끝났습니다”며 “안철수 후보님 축하한다”라는 말로 시작했다. 손 후보는 “대통령이 되셔서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하고 국민을 편안하게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주선 후보에게도 “애 많이 쓰셨습니다”고 인사했다.
 
손 후보는 “저 손학규, 더 큰 국민의당으로 거듭나는 길, 개혁공동정부를 세워서, 개혁정치를 통해 체제를 교체하고, 삶을 교체하는 길에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지치지도 않고 물러서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손 후보가 연설을 마치자 ‘손학규’라는 연호가 이어졌다. 손 후보는 자신의 지지자에게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이후 기자석을 돌며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수고했어”라는 인사를 건넸다.  
[국민의당 대선후보자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20170404/대전 한밭체육관/박종근]국민의당 완전국민경선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대전-충청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가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렸다. 박주선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자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20170404/대전 한밭체육관/박종근]국민의당 완전국민경선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대전-충청 순회경선 및 선출대회가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렸다. 박주선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박 후보는 이날 연설 마지막에 “저에 대한 기대와 성원을 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절을 올리겠다”며 큰절을 했다. 박 후보는 지난 9월 아킬레스건을 다쳐 수술해 다리에 불편함이 남아있는 상태다.
 
박 후보는 “우리 당 경선을 통해 집권에 대한 기대와 확신을 높이기 위해 출마했다. 쉽지 않은 경선 완주로 국민의당 집권을 위한 헌신적 사명과 책임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 집권을 위해 스스로 몸을 태우는 촛불이 되겠다. 스스로 때려 소리를 내는 종이 되겠다. 스스로 썩혀 결실을 맺는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안 후보를 돕는 것과 대선 출마를 저울하다 막판 출마로 방향을 틀었다. 박 후보 측 관계자는 “안 후보와 손 후보만 경선을 할 경우 일찍 맥이 빠질 것 같아 흥행을 위해 출마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7시20분 쯤 대선 후보를 확정 발표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