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되나?...美 하원 압도적 표차로 법안 가결

미국 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3일 가결했다. [중앙포토]

미국 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3일 가결했다. [중앙포토]

미국 하원이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압도적인 표 차이로 통과했다.
 
4일 미국 Voice of America(미국의 소리)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하원은 3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법안'을 찬성 394대 반대 1의 압도적 표 차이로 채택했다.


법안을 발의한 테드 포 의원은 지난 2008년 북한이 정치적, 외교적인 이유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지워졌지만 북한은 오히려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는 등 도발을 감행해 왔다고 비판했다.


테드 의원은 이어 "북한의 꼬마 김 씨를 동아시아의 요주 인물이자 테러 분자라 부르고, 북한을 테러국가로 지정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미 하원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규탄하는 결의안도 찬성 397대 반대 4의 압도적 지지로 채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