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대통령과 공모 '뇌물 프레임' 너무 억울"





최씨 뇌물죄 첫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검찰 강압적·폭력적…인간 대우도 못 받아" 주장

변호인 "객관적이고 공정한 판단 해달라" 거듭 요청

증인신문 예정 김종 전 차관, 불출석 사유서 제출



【서울=뉴시스】김승모 강진아 기자 = 국정농단 사태 장본인인 최순실(61)씨가 자신의 뇌물 혐의 재판에서 "억울하다"는 입장과 함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최씨는 "대통령과 공모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너무 억울하다"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최씨는 이날 공판에서 "특검은 제 이야기를 들으려고 하지 않고 어떤 팩트를 정해놓고 뇌물죄로 해놓고 진술을 요구했다"며 "삼성 경영구조나 지배 등은 그런 회사를 운영하지 않아서 전혀 모르고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특검이) 물어봐 진술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도 (특검이) 뇌물 프레임을 가져다 (조사)해서 너무 억울했다"며 "제가 대통령 곁에 있다고 해도 재벌 총수를 만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검찰이 너무 강압적이고 언어 폭력적이었다. 인간 대우도 못 받는 조사를 받았다"며 조사 과정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미르나 K스포츠재단, 강요 미수로 해서 개인 이득을 취했다고 하지만 증거가 하나도 없지 않느냐"며 "그런데도 대통령과 공모해 재단 돈을 빼돌리려고 했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최씨의 이같은 주장은 자신이 삼성과 무관하며 특검이 억지를 씌워 재판에 넘긴 것이라는 앞선 주장과 같은 맥락이다.



최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재판장께서 막중한 무게를 이겨내고 독립되고 객관적인 공정한 판단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변호사는 "지난해 11월 13일 직권남용강요와 관련해 재판이 열렸고 이후 우리 사회는 촛불과 태극기로 갈려져서 갈등을 빚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약 3개월 지난 지금은 박근혜 정부가 붕괴한 후 새 대통령을 뽑기 위해 본격화되는 시점으로 앞뒤 모아보면 재판장께서 지고 있는 짐이 너무나 무겁고 저도 변호인 한 사람으로서 많은 부담 느끼고 여기까지 왔다"며 공정한 판단을 요구했다.



이 변호사는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이후 최씨의 심경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것은 자신의 잘못과 처신으로 일어난 참극으로 받아들이고 선의를 베푼 삼성에도 죄스러운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특검에서는 강압에 의해 진술을 거부했지만, 법정에서는 사실을 모두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심은 간단한 몇 가지"라며 "부정한 청탁과 대가성 두 가지로 수렴되고 이 점에 대해 재판장께서 심리에 집중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 등으로부터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및 지배구조 개편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 대가로 433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최씨의 딸 정유라(21)씨 승마 지원으로 삼성전자가 최씨의 독일 현지법인 비덱스포츠(옛 코레스포츠)와 맺은 용역 계약 213억원 상당을 비롯해 한국동계영재센터 후원금 16억2800만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204억원을 모두 뇌물로 판단했다.



한편 이날 증인신문이 예정된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본인 사건 재판에 결심 공판 등이 예정돼 있어 재판 준비 등을 이유로 4월 13일 이후로 늦춰달라고 요청하면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cncmomo@newsis.com

aka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