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전문 매체 "22일 미사일 실패...운반 중 폭발 추정"

[사진 38노스 캡처]

[사진 38노스 캡처]

북한이 지난달 22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발사하려다 실패한 미사일이 운반 중 폭발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지난달 28일 북한 원산의 갈마공항 상공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탄도미사일 발사대로 향하는 2번 활주로에 직경이 100m에 이르는 폭발로 추정되는 흔적이 포착됐다고 3일 보도했다. 이 흔적은 지난달 19일 촬영된 사진에는 나타나지 않았던 것이다.
 
38노스는 "활주로에 남은 흔적이 비교적 크고 불규칙한 둥근 모양이라는 점에서 탄도미사일을 운반하는 도중이나 세우는 과정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흔적이 발견된 지점은 무수단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준비 건물과 400m 떨어져 있었다. 미사일발사장에서는 650m 떨어진 곳이었다.
3월 19일(왼쪽) 위성사진과 28일 위성사진. [사진 38노스]

3월 19일(왼쪽) 위성사진과 28일 위성사진. [사진 38노스]

 
한편 한·미 당국은 북한이 지난달 22일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 당시 국방부는 "북한이 오전(22일) 강원도 원산 비행장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갈마는 북한 강원도 원산의 비행장이 있는 곳으로 북한은 여기서 무수단 미사일을 여러 차례 발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