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영호 “김정은, 美 선제공격 징후 시 美에 핵으로 응징”

지난 1일자에 노동신문에 실린 조선인민군 탱크병경기대회에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노동신문]

지난 1일자에 노동신문에 실린 조선인민군 탱크병경기대회에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노동신문]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는 만약 미국이 북한에 군사적 위협을 가할 조짐을 보인다면 김정은이 미국에 핵 공격으로 응징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 전 공사는 미 NBC방송의 메인뉴스인 ‘나이틀리 뉴스’의 앵커 레스터 홀트와 서울에서 한 단독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3일(현지시간) 이 방송이 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과 동맹에 핵무기를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김정은이 탱크(공격) 등 어떤 종류이든 간에 미국으로부터의 위협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그는 핵무기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기와 ICBM에 의존해 권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핵무기로 자신의 정권 유지를 보장된다고 믿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동맹은 김정은을 다룰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최종적이고 진정한 해법은 김정은을 권좌에서 제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 인터뷰는 서울에서 진행하는 3~4일 나이틀리 뉴스에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