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암울했던 현대사 조명" 연극 '보도지침' 어떤 작품?

암울했던 현대사를 조명한 연극 '보도지침'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 (주)인사이트 엔터테이먼트]

암울했던 현대사를 조명한 연극 '보도지침'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 (주)인사이트 엔터테이먼트]

연극 '보도지침'에 누리꾼들의 관심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3일 인터파크 티켓에서 진행된 보도지침 쇼케이스·리딩공연(10일) 티켓이 판매 시작 수분 만에 매진되는 등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여기에 최근 배우 봉태규의 출연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팬들의 기대는 한층 더 높아졌다
 
연극 보도지침은 제5공화국 시절 전두환 정권 당시, 김주언 한국일보 기자가 월간 '말' 지에 이른 바 '보도지침'을 폭로한 실화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당시 이 사건을 폭로한 언론인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됐고, 9년 후인 1995년 대법원 무죄판결을 받았다.
 
대중에게는 암울했던 현대사의 줄기를 바꾼 장면 중 하나로 기억된다. 연극에서 봉태규는 보도지침을 폭로한 기자 김주역 역할을 맡았다.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봉태규는 "작품에 들어가기 전 한국 현대사와 관련된 책을 많이 읽었다"며 "현재의 언론인들이 처한 상황과 분위기를 연극에 잘 녹이려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극 보도지침은 오는 4월 21일부터 6월 11일까지 두 달여 간 대학로 티오엠관에서 상연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