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넥티드카 타고 VR로 야구 즐겨요"…야구장에서 '5G' 선보인 SKT

2017 프로야구 개막전이 열린 지난 달 31일. SK와이번스와 KT위즈 경기가 열린 인천 SK 행복드림구장(SK구장)은 차세대 통신 서비스 '5G(5세대 이동통신)' 시연장으로 변신했다.

시구자ㆍ시타자, '5G 커넥티드카' 타고 마운드로 이동
1루 외야석 VR기기로 응원석과 경기장 구석구석 관람
경기장 밖 테마파크 '5G 어드벤처'에서 5G 기술 체험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에서 프로야구 개막전에 앞서 5G 커넥티드카를 타고 시구자와 시타자 가족들이 마운드로 나오고 있다. 초대형 고화질 전광판 '빅보드'로는 커넥티드카 내부 모습이 생중계됐다. [사진 SK텔레콤]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에서 프로야구 개막전에 앞서 5G 커넥티드카를 타고 시구자와 시타자 가족들이 마운드로 나오고 있다. 초대형 고화질 전광판 '빅보드'로는 커넥티드카 내부 모습이 생중계됐다. [사진 SK텔레콤]

시즌 첫 경기의 시구와 시타를 장식한 오승주씨의 입양 아들 다니엘(7)군과 요셉(6)군은 가족들과 함께 5G 커넥티드카 'T5'를 타고 마운드까지 이동하면서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커넥티드카란 외부 네트워크로 연결돼 모니터링·제어·차내 시스템 관리 등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자동차다. 'T5'는 SK텔레콤과 BMW코리아, 에릭슨이 공동 개발한 커넥티드카로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가상현실(VR) 영상을 송수신하는 동시에 돌발 상황을 인식하고 주변 도로 환경까지 파악해야 하는 등 대용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5G가 필수 조건인 동시에 핵심 인프라다. SK텔레콤은 이날 시범 운행을 위해 인천구장에 28㎓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5G 시험망을 구축했다.  
 
SK구장의 전광판 '빅보드'에는 다니엘과 요셉이 T5에 올라타 마운드에 서는 모습까지 초고화질로 생중계 됐다. 


가로 63m, 세로 18m에 달하는 빅보드는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으로 관객들은 다니엘과 요셉의 긴장한 표정까지도 생생하게 전광판으로 볼 수 있었다. 5G망과 연결된 T5가 초고화질 영상을 빅보드로 전송했기에 가능했다. 빅보드는 이날 경기 내내 여러 위치에서 관중의 응원 모습을 UHD 화질로 제공했다.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개막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VR 기기를 착용하고 경기장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개막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VR 기기를 착용하고 경기장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1루 외야석에 설치된 VR(가상 현실) 기기도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1루 외야석에 앉은 관중들은 개막전 3연전이 열리는 사흘간 이곳 '360라이브 VR존'에서 VR 기기 20대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었다. 포수 뒷편ㆍVIP석ㆍ응원석 등 경기장 곳곳에 설치된 8개 특수 카메라가 전송하는 실시간 영상이 백미였다.
 
VR 기기는 득점 순간에 더욱 빛을 발했다. 그라운드뿐 아니라 환호하는 응원단과 관중들의 표정도 더욱 생생하게 지켜볼 수 있었다.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 내 '5G 어드벤처'를 찾은 관람객들이 '몽키 점프'라는 가상 번지점프 기기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지난달 31일 인천 SK구장 내 '5G 어드벤처'를 찾은 관람객들이 '몽키 점프'라는 가상 번지점프 기기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개막전 3연전이 열리는 사흘동안 SK구장 1루측 외부 광장에서는 2800㎡ 규모의 초대형 5G 체험 공간 '5G 어드벤처'도 열린다. 일종의 테마파크인 이곳에서 관람객들은 파라오의 보물을 찾아가면서 다양한 5G 응용 서비스를 구현한다. ▶4D 가상현실(VR) ▶영화 특수효과와 같은 '타임 슬라이스' ▶미래형 디스플레이인 '인터랙티브 테이블' ▶VR 워크스루(walk through)를 선보였다.
 
SK와이번스 공식 어플리케이션(앱) '플레이 위드'을 실행하면 카메라를 경기장에 비추면 실시간으로 타자와 투수의 세부 데이터와 날씨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