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등래퍼' 마지막 무대까지 '노란리본' 단 김선재

'고등래퍼' 김선재

'고등래퍼' 김선재

 Mnet '고등래퍼' 김선재가 방송 초반부터 파이널 무대까지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을 달고 나와 화제다. 
 
지난 달 31일 방송된 '고등래퍼' 파이널 매치에서 김선재는 친구를 위해 쓴 곡 '종'을 선보였다. 
 
'고등래퍼' 김선재

'고등래퍼' 김선재

친구를 향한 진정성 있는 가사를 쓴 김선재의 무대에 타이거 JK는 "가사 직접 쓴 거 맞냐"며 놀라워했다. 이어 "요즘 드문 가사와 무대, 의상, 콘셉트가 정말 멋지다"며 극찬했다.
 
파이널 무대에 교복을 입고 등장한 김선재는 '노란리본'도 뻬놓지 않았다. 지난 지역 대표 1위 사이퍼 대결과 최종 지역대표 선발전에서도 김선재는 '노란리본' 배지를 달고 나온 바 있다. 
 
최종 결과 김선재는 224점을 기록했지만, 246점을 받은 양홍원에게 아쉽게 밀렸다.  
이어진 기자 lee.e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