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윙스가 극찬했던 양홍원, Mnet 고등래퍼 우승


[사진 Mnet 캡처]

[사진 Mnet 캡처]

 
Mnet 프로그램 ‘고등래퍼’에서 양홍원이 우승을 차지했다.  

 31일 방송된 '고등래퍼'에서는 펼쳐진 '파이널 무대'에서 양홍원이 최고 점수 244점을 얻어 우승했다. 결승 무대에는 김선재·김규현·조원우·이동민·최하민·NCT마크·양홍원이 진출했다. 양홍원은 가사 실수 없이 플로우와 랩핑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결국 양홍원은 관객 평가단 점수 202점, 특별 심사위원 타이거JK 점수 44점을 기록하며 총 246점으로 라이벌 최하민을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양홍원은 방송 초부터 관심을 모았다. 서울 강서 지역 예선에서 가수 스윙스는 그에게 “수준이 다르다. 이미 프로다”라고 칭찬했다.

 방송 초반 양홍원이 중학교 재학 중 흡연을 하고 친구들을 괴롭혔다는 증언이 SNS를 통해 퍼졌지만 방송사가 나서서 “래퍼의 꿈을 갖게 된 이후로는 본인의 실수로 인해 상처 입은 피해자들에게 일일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하며 현재까지도 끊임없는 반성과 노력의 행실로 그 뉘우침을 증명해나가고 있다”고 해명하면서 하차 수순은 밟지 않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