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 중 유라가 자기도 모르게 욕한 사연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걸스데이 유라가 데뷔 전 일화를 전하다 자기도 모르게 욕을 해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유라는 걸그룹 데뷔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유라는 “고등학교 때 미술학원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 눈앞에 갑자기 춤추는 내 모습이 보였다”며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동기를 설명했다.
 
이어 유라는 “엄마한테 고3 전까지 아이돌로 데뷔하겠다고 말했다. 보통 부모님이라면 ‘이 미친 X’이라고 말할텐데...”라며 자기도 모르게 비속어를 내뱉었고 이후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해 주위 사람들을 폭소케 했다.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이를 바라보던 혜리, 하니, 세정, 전소미도 유라의 ‘현실 부모님 반응’을 보고 크게 공감하며 박수를 쳤다.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유라의 현실감 나는 부모님 성대모사에 유재석은 “오늘 컨디션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의외로 유라의 엄마는 ‘그래 한 번 해봐‘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고 유라는 고3때 걸스데이로 데뷔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