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3조원 규모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 착수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3조원(27억 달러) 규모의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에 본격 돌입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카자흐스탄 텡기즈 유전(Tengiz Field)을 운영하는 텡기즈셰브로일(TCO)로부터 수주한 3조원 규모의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의 건조 시작을 알리는 강재절단식을 지난 28일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텡기즈 유전을 운영하는 TCO는 세계적인 석유회사인 셰브론(Chevron, 지분 50% 보유)과 엑슨모빌(ExxonMobil, 지분 25% 보유) 등으로 구성 돼 있다.

이날 행사는 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 김장진 부사장과 TCO 샘 록스버그(Sam Roxburgh) 프로젝트 부총괄 등 양사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 말미에는 참석자 전원이 회사 정상화와 함께 안전, 납기, 품질을 강조하는 구호를 제창하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건조를 결의했다.

이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는 텡기즈 유전 확장을 위한 유정제어 및 원유처리시설 등 생산모듈 89기로 구성돼 있다. 총 제작 물량은 약 18만t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들 물량을 옥포조선소와 자회사인 신한중공업 등에서 제작해 2018년 4월부터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 김장진 부사장은 "이 프로젝트는 최근 유가하락 등 위축된 해양플랜트 시장으로 인해 물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자재 업체와 협력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와 실행을 통해 회사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